현재 위치
  1. 게시판
  2. NEWS

NEWS

MaxMade News

게시판 상세
제목 메이저리거 김하성 '금의환향" x 아미노맥스
작성자 맥스메이드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22-11-09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64

김하성 '금의환향'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진출 2년 만에 주전급 선수로

성장한 것을 넘어서 골든글러브 후보로 도약한 김하성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2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날 인천공항엔 새벽 이른 시간에도 불구,

수많은 취재진이 몰려 김하성의 달라진 위상을 체감케 했다.


김하성은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MLB 최고의 수비수에게 주는 내셔널리그(NL)

 골드글러브 최종 후보 3인에 포함된 것을 가장 뜻깊은 일

이었다고 밝히면서 올겨울 타격 훈련에 전념해 내년 시즌엔

공수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내년 3월에 열리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출전 여부와 관련한 질문엔 “구단과 이야기하고 있는데 

출전하는 쪽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준결승과 결승이 열리는)

미국까지 가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올 시즌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을 묻는 질문에 김하성은

포스트시즌에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를 이겼을 때라고 답했다.


김하성은 이어 내년 시즌을 위해 보완해야 할 점으로 타격을 꼽았다.

이를 위해 김하성은 미국에서 개인 타격코치가 이달 한국에 들어와서

함께 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내 프로야구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 소속 시절 한솥밥을 먹었던

이정후의 MLB 진출 성공 가능성을 묻는 말엔 “지금 당장 MLB에

진출해도 충분히 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 MLB 데뷔 2년 차를 맞은 김하성은 주전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의 부상 이탈로 주전 유격수 자리를 꿰찬 뒤

정규리그 150경기에서 타율 0.251, 11홈런, 59타점의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특히 팀의 핵심 수비수로서 안정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에 크게 기여했다. 

또 NL 골드글러브 최종 후보 3인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지만,

이날 이뤄진 최종 발표에서 수상에 실패했다.


조성준 기자 cho@viva100.com



게시글 신고하기

신고사유

신고해주신 내용은 쇼핑몰 운영자의 검토 후 내부 운영 정책에 의해 처리가 진행됩니다.

첨부파일 김하성1.pn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